배경  배경

배드파머스, 포인트 적립으로 고객과 친구 맺다

배드파머스는 건강한 음식을 맛있고 재미있게 담아내는 로우푸드 전문점이다. 오픈 초반 종이쿠폰을 사용하다 도도 포인트로 변경했고, 단기간 많은 수의 적립 회원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적립 회원이 메신저 친구로 이어지는 효과도 봤다. 결정적인 건, 포인트 적립을 통해 고객을 알게 되었다는 것.

“쿠폰은 쌓이는데, 고객 정보는 쌓이지 않아 불편하더라고요.”

배드 파머스도 오픈 초반에는 종이 스탬프 쿠폰을 사용했다. 그런데 다 모은 쿠폰이 회수되고 새 쿠폰은 나가는데, 고객에 대해서는 파악할 수 없었다. 누가 몇 번이나 왔는지, 여자 손님이 많은데 실제 얼마나 많은지 등, 고객 데이터에 관심이 생겼다. 또, 고객 소통을 위한 SNS 팔로워 확보도 중요했다. 연예인들의 SNS를 타고 인스타그램 친구는 급격히 늘었지만, 고객과 1:1로 소통할 수 있는 채널에서 친구를 모으는 건 어려웠다. 매장에 방문한 고객들과 소통이 필요했다.

배드파머스 매장 외관
배드파머스의 샐러드 메뉴

“어떤 분들이 얼마나 자주 오시는지 알 수 있어서 좋습니다.”

적립을 통한 고객 관리에 관심을 가진 배드파머스는, 도도 포인트에 먼저 연락했고, 적립 방식을 바꾸는 것만으로 많은 변화가 시작되었다. 오는 고객의 70%가량 적립 회원이 되었고, 도도 포인트 분석 리포트를 통해 늘어나는 고객 숫자와 고객의 방문 패턴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플러스친구와의 연동으로, 첫 적립과 동시에 고객의 카톡으로 배드파머스와 친구 맺기 메시지가 날아가면서 8,000명이 넘는 메신저 친구를 모을 수 있었다. 1:1 대화 기능을 열어 놓고 고객의 리뷰와 칭찬, 불만과 조언 등 다양한 의견을 들으며 브랜드 운영에 참고하고 있다. 또, 카톡 친구만을 대상으로 신사동 일대 ‘동네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기도 했다.

배드파머스 매장 내 계산대에 설치된 도도 포인트 태블릿

5개월 만에 12,000명 돌파, 50%가 메신저 친구, 총 적립 수 꾸준히 상승

배드파머스는 올해 2월에 도도 포인트 적립을 시작하고, 5개월만인 7월에 적립 회원 수 12,000명을 돌파했다. 8월 기준으로는 17,000명이 넘었다. 적립 회원의 50%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맺기를 수락했다. 카톡 친구만 비교하면, 총 8,877명 중 8,270명이 도도 포인트 적립을 통해 모은 친구들이었다. 무엇보다 좋은 건 꾸준한 상승이다. 재방문율이 낮은 번화가임에도 신규 적립 고객이 증가하는 만큼, 재방문 고객도 늘어났다. 매월 총 적립 수 역시 도입 7개월 넘는 동안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그렸다. 포인트 적립 서비스를 변경하는 것이, 단지 적립 방법을 바꾸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는 걸 배드파머스는 경험하고 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지금, 가입하세요

온라인 가입으로 매장에 빠르게 도입하세요. 전문 컨설턴트가 설치 및 교육을 해드립니다.
또는

상담을 신청하세요

도도 서비스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가요? 전문 컨설턴트가 매장 상황에 맞춰 상담해 드립니다.